슈틸리케 감독, “우리 플레이로 거둔 정당한 승리”
슈틸리케 감독, “우리 플레이로 거둔 정당한 승리”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6.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8시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과의 5차전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STN스포츠 상암=이상완 기자] “결과를 뒤집어 만족한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8시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과의 5차전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해 3승1무1패(승점 10)로 우즈베키스탄(승점 9)을 따돌리고 A조 2위로 올라섰다.

역전승을 이끌고 취재진과 만난 슈틸리케 감독은 “경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는 알고 있었다. 수비가 견고한 팀이었다. 선제골을 내주면서 어려웠다”며 “선수들이 경기 결과를 뒤집은 점에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어 “실점 이후에도 침착하게 우리의 플레이를 했던 것이 정당한 승리로 이어졌다. 상대보다 많이 뛰고 볼 점유율을 가져갔다. 세밀함이 떨어졌지만 전체적으로 만족스럽다”고 승점 3점을 얻은 소감을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은 "우즈벡전 뿐 만 아니라 구자철과 남태희를 중앙에 기용하는 걸 많이 고민했다"며 "볼을 잘 다루기 때문에 두 선수를 중앙에 배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신욱을 선발이 아닌 후반에 기용한 점에 대해서는 "상대가 많이 지치게 한 다음 기용을 하면 상대 수비수는 어려움이 생긴다"며 "선발로 출전했을 때에는 볼 소유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밝혔다.

bolante0207@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