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득점’ 강이슬, “김정은 돌아와 의지할 선수 생겼다”
‘17득점’ 강이슬, “김정은 돌아와 의지할 선수 생겼다”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6.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WKBL]

[STN스포츠 구리=이원희 기자] 부천 KEB하나은행 강이슬이 팀 동료 김정은의 복귀에 반색했다.

KEB하나는 16일 구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3라운드 구리 KDB생명과의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67-64로 승리했다. KEB하나는 시즌 7승(7패)째를 거두며 리그 2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강이슬은 3점슛 3개 포함 17득점을 쓸어 담았다. 실책 4개를 기록하는 등 전체적으로 경기력이 좋지 않았으나 승부처 때마다 결정적인 득점을 뽑아냈다. 

경기 후 강이슬은 “리그 2위를 유지하고 3위와 격차를 벌릴 수 있는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 그래도 중요한 실책을 저질러 반성이 필요한 경기였다. 저한테 수비가 많이 몰려서 팀 플레이에 집중했고, 공격보다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강이슬은 승리 확정 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 이유를 묻자 강이슬은 “사실 몸이 좋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뒤 몸도 아프고 긴장이 풀리면서 눈물이 난 것 같다. 또한 김이슬과 김지영도 독감이 걸린 상황이다. 더 이상 환자가 안 나오게 나머지 선수들도 몸 관리를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강이슬은 “팀 전체적으로 내가 아니더라도 다른 선수들이 해줄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 그래서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 같다. 특히 (김)정은 언니 복귀 후 공격이 분산됐고 개인적으로 의지할 수 있는 선수가 생겼다. 정은 언니가 득점을 해주지 않아도 믿을 수 있다. 들어오는 것 자체가 무게감이 있는 선수다”고 덧붙였다.

mellor@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