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이환우 대행, “김정은, 해결사 역할 잘 해줬다”
‘승장’ 이환우 대행, “김정은, 해결사 역할 잘 해줬다”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6.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WKBL]

[STN스포츠 구리=이원희 기자] 부천 KEB하나은행 이환우 감독 대행이 김정은을 칭찬했다.

이환우 대행이 이끄는 KEB하나는 16일 구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3라운드 구리 KDB생명과의 경기에서 67-64로 승리하고 연승 행진을 달렸다.

이날 KEB하나은행에 환자가 많았다. 김이슬과 김지영이 독감에 걸렸고 에이스 강이슬도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KEB하나는 경기 끝까지 투혼을 발휘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후 이환우 대행은 “초반에는 상대에게 쉬운 슛을 내주고 리바운드를 빼앗겼다. 선수들에게 득점으로만 경기를 판단하면 안 된다고 얘기했고, 후반부터 경기가 잘 된 것 같다. 김지영이 심한 몸살에 걸렸지만 수비에서 제 몫을 해주길 원해 경기에 투입했다. 기대만큼 해줬다. 전체적으로 몸이 아픈 상황 속에서 선수들이 잘 해줬다”고 칭찬했다.

특히 이환우 대행은 김정은이 중요한 역할을 해냈다고 했다. 그는 “(김)정은이가 해결사 노릇을 해줬다. 팀이 역전할 수 있게 도와주면서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선수들의 슛 확률이 좋다보니 경기에 뒤지고 있어도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 국내, 외국 선수들과의 조합도 잘 맞고 있다”고 만족했다.

또한 이환우 대행은 주장 백지은에 대해 “다리에 쥐가 나도록 뛰어줬다. 백지은을 이하은으로 교체시키려고 했지만, 본인이 책임감을 가지고 계속 뛰겠다고 자처했다. 정말 고생했다. 주장의 역할을 다 해준 것 같다”고 반색했다.

이날 김정은은 7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경기 종료 1분여를 앞두고 팀에 승리를 안기는 결정적인 3점슛을 터뜨렸다. 백지은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11득점을 올렸다.

mellor@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