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140m 홈런 괴력' 김태근, “첫 홈런 기뻐”
[대통령기]'140m 홈런 괴력' 김태근, “첫 홈런 기뻐”
  • 임혜원 인턴기자
  • 승인 2016.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건국대 김태근

[STN스포츠 무등=임혜원 인턴기자] "원하는 공이 왔다."

건국대는 김태근은 12일 광주 무등경기장 야구장에서 열린 ‘제50회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대회’ 16강전에서 세한대를 상대로 좌전 솔로포를 터뜨렸다.

김태근의 홈런을 보태 건국대는 세한대를 8-1, 8회 콜등 승을 거뒀다.

이날 김태근은 1번 타자로 출전해 4타수 1안타(1홈런) 1도루 1득점을 기록했다.

경기 직후 “최근에 공격보다는 수비에 문제가 좀 있었다. 실책이 많았으나 오늘 경기는 깔끔하게 치를 수 있어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6회 말 건국대가 세한대에 4-1로 앞서던 상황. 1사 후 김태근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40m의 홈런을 때렸다. 그는 “초구, 2구가 다 높아서 몸 쪽 높은 볼 하나를 노리고 있었다”며 “마침 원하는 공이 와서 쳤다.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김태근에게는 특별한 홈런이었다. 그는 “정식 게임 첫 홈런이라 정말 기분 좋았다”면서 “전반적으로 감은 좋았는데 운이 안 따랐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그의 포지션은 유격수. 현재 2학년이지만 주전으로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그는 “1학년 때부터 감독님이 좋게 봐 주셔서 뛰게 되었다. 그게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