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다 악할 수 없다’…‘용왕님 보우하사’ 박정학, 대체불가 악역 연기
‘이보다 악할 수 없다’…‘용왕님 보우하사’ 박정학, 대체불가 악역 연기
  • 박은 기자
  • 승인 2019.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은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 박정학이 강렬한 악행으로 섬뜩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대체불가의 존재감을 빛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는 자신을 해고시키려 하는 마영인(오미연 분) 회장을 살해하고 주보그룹을 손에 넣고자 시도하는 서필두(박정학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의 손자 마풍도(재희 분)의 뺑소니 사고의 배후임을 알게 된 마영인은 “내 집, 내 회사에서 떠나라”며 “모든 게 오해라고 해도, 서부사장 자네에게 죄가 없다고 해도. 이미 내 신뢰는 다 깨져버렸다. 앞으로 자네를 예전 같은 마음으로 대할 수가 없다”고 대노했다.

하지만 그대로 물러날 서필두가 아니었다. 언론에 마영인 회장의 건강이상설을 의도적으로 흘릴 뿐 아니라, 기사를 보고 흥분한 마영인에게 “주보를 위해서 떠날 사람은 제가 아니라 회장님이다. 그만, 나가달라”고 반격한 뒤, 분노한 그가 자신이 바꿔 치기 한 약을 먹도록 유도한 것이다. 

계략에 빠진 마영인은 그대로 정신을 잃고 쓰러졌고, 서필두는 이를 틈타 가짜 위임장 꺼낸 뒤 책상 위 인주 끌어다 마영인을 지장을 찍는 악행의 끝을 보이며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극중 서필두는 어제의 잘못을 오늘의 잘못으로 끝없이 덮어 나가는 인물로, 자신의 욕망을 실현하는데 있어 일말의 죄책감이나 후회 따위 없는 인물이다. 극 초반 자신의 거짓말을 지키기 위해 마풍도의 아버지인 마성재(정찬 분)와 심청이(이소연 분)의 부모님을 살해하는 서필두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박정학은 시간이 지날수록 눈 하나 깜빡 하지 않고 악행을 저지르는 잔인함을 보이며 ‘악의 축’다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작년 한 해 MBC 드라마 ‘돈꽃’에서 오기사 역을 통해 가슴 절절한 순애보와 부성애의 끝을 보여주며 짠한 감동을 선사했던 박정학은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이와 반대선상에 있는 서필두로 완벽하게 변신하며 믿고 보는 명품배우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악역마저 매력적으로 연기하는 박정학은 지난 한 해 드라마 ‘돈꽃’을 비롯해 ‘무적변호사’의 장검사장, 연극 ‘여도’의 주인공 세조,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 황회장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 무대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연기활동을 펼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아왔다.

한편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7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