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라운드 맞은 3X3 프리미어리그, 이승준·주희정 등 에이스 총출동
최종 라운드 맞은 3X3 프리미어리그, 이승준·주희정 등 에이스 총출동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준(흰색 유니폼)
이승준(흰색 유니폼)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막판 순위 뒤집기를 위해 각 팀 에이스들이 모두 나선다.

25일 열리는 3대3 농구연맹(KOREA3X3)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가 열린다. 9라운드는 정규리그 마지막 라운드 플레이오프 토너먼트 직행티켓을 얻기 위해 각 팀들이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

KOREA3X3프리미어리그는 정규시즌 상위 세 팀에게 플레이오프 4강 토너먼트 직행티켓을 준다. 나머지 세 팀은 플레이오프 당일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통해 단 한 팀만이 4강에 진출하게 된다. 

현재 박민수, 김민섭, 방덕원 등이 소속된 ISE볼러스가 압도적인 포인트로 1위를 확정지은 가운데, 2위인 인펄스부터 5위인 팀 데상트까지 승점 차가 5점 밖에 나지 않아 순위를 지키려는 팀과 빼앗으려는 팀들 간의 경쟁이 예상된다.

특히 3위에 올라있는 CLA챔피언스는 팀의 간판 스타인 이승준 선수를 출전시킨다. 손가락 부상으로 2라운드 이후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던 이승준은 8라운드에 복귀해 바로 CLA를 우승으로 이끌고 MVP까지 수상했다. 

팀 데상트는 한국 농구의 전설 주희정 선수가 복귀해 팀의 플레이오프 토너먼트 직행을 위해 힘쓸 예정이다. 5위에 위치해 있는 팀 데상트는 3위 CLA챔피언스와의 승점 차가 3점 밖에 나지 않아 9라운드에서 반전을 노리고 있다.

9라운드는 25일 13시부터 스타필드 고양점 동측광장에 마련된 특설 코트에서 진행된다. 네이버TV, KOREA3X3 유투브 및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사진=KOREA3X3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