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2017 전국대회 제패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2017 전국대회 제패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7.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나무리그 MVP를 받은 남양주시야놀유소년야구단의 김성재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이 전국대회를 제패했다.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은 6일부터 9일까지 열린 ‘2017 순창 강천산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 참가해 유소년리그(초6~중1)에 이어 꿈나무리그(초4~초5), 새싹리그(초3이하) 등 전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은 명실상부 유소년야구의 최강팀으로 자리매김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6일부터 9일까지 추석 연휴를 이용해 순창 제일고 야구장은 7개 구장에서 치러졌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에서 70개 팀, 1,000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이번 대회는 새싹리그, 꿈나무리그 청룡, 꿈나무리그 백호, 유소년 리그 청룡, 유소년 리그 백호 등 5개 리그로 진행됐다. 새싹리그, 꿈나무리그 청룡, 유소년 리그 청룡의 우승은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에 돌아갔다. 꿈나무리그 백호의 경우 경기 화성시타이거즈 유소년야구단에게, 유소년리그 백호 우승은 전남 무안군유소년야구단에 돌아갔다.

이번 대회에서 유소년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새싹리그, 꿈나무리그, 유소년리그 3대 리그를 모두 우승한 남양주시야놀유소년야구단의 권오헌 감독은 “창단 후 몇 년 동안 즐거운 야구에 초첨을 맞춰 훈련했다. 전국대회 성적이 좋지 못해 아쉬웠는데 이번 대회로 한을 풀게 됐다”며 기뻐했다.

이번 대회에 참여한 서울 노원구유소년야구단의 김태원 군은 “야구를 시작하고 순창에 처음 왔다. 우승을 하지 못해 아쉬웠지만 친구들과 시합 후 다양한 체험을 했다. 앞으로 잊지 못할 대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회를 성공리에 마친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이번 순창 대회는 올해 2월에 이어 한 해 두 번째 순창군에서 개최되는 만큼 유소년야구 메카로서 자리매길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야구 대회를 그들만의 리그가 아닌 지역민과 함께하는 지역의 축제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연맹의 취지이자 목표인 유소년야구를 공부하는 야구, 생활 속의 야구, 증기는 야구로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덧붙였다.

사진=대한유소년야구연맹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