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전 만점’ 허프, “몸 상태 100%에 가깝다”
‘복귀전 만점’ 허프, “몸 상태 100%에 가깝다”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7.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잠실)=이원희 기자]

LG 트윈스의 에이스 데이비드 허프가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선발이 아닌 불펜으로 출전했다. 허프는 16일 잠실 kt 위즈전에서 8회 팀의 세 번째 투수로 올라와 3이닝을 5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LG도 연장 10회 끝에 1사 만루서 제임스 로니의 끝내기타가 터져 나와 2-1 역전승을 거뒀다. 허프는 지난달 9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하지만 이번 복귀전에서 만점 활약을 펼쳐 LG 마운드의 힘이 될 전망이다.

경기 후 허프는 “몸 상태는 좋았을 때의 100%에 가깝다. 오랜만에 1군 등판 했는데 제구도 잘 됐고 구속도 잘 나왔다. 만족스러운 투구였다”고 짧은 소감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mellor@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