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서울] ‘격투 천재’ 최두호, 폭풍 파운딩에 UFC 2연승 질주
[UFC서울] ‘격투 천재’ 최두호, 폭풍 파운딩에 UFC 2연승 질주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5.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두호는 28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UFC FIGHT NIGHT SEOUL)' 대회 메인카드 페더급 샘 시실리아(29‧미국)에게 1라운드 TKO 승을 따냈다.

[STN스포츠 방이동=이상완 기자] ‘슈퍼보이’ 최두호(24‧몬스터그룹)가 서울에서 날았다.

최두호는 28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UFC FIGHT NIGHT SEOUL)' 대회 메인카드 페더급 샘 시실리아(29‧미국)에게 1라운드 TKO 승을 따냈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UFN 57’에서 푸이그(멕시코)를 상대해 18초 KO 데뷔 승을 거둔 최두호는 UFC 2연승을 달렸다.

두 선수의 만남은 두 번의 실패 끝에 세 번째 서울에서 만났다. 사실 최두호의 UFC 데뷔전 상대는 시실리아였다. 하지만 당시 최두호는 어깨와 발목 인대 부상으로 무산됐었다.

이후 지난 7월 다시 만날 것을 약속했으나 훈련 중 골절로 또 무산됐었다. 결국 돌고 돌아 서울에서 세 번째에 만나게 됐다.

최두호는 빠르고 강력한 한 방을 무기로 한다. 시실리아도 강력한 타격가로서 UFC 데뷔 후 첫 연승을 기록하고 있다. 전진 압박과 큰 공격을 휘두른 스타일이다.

최두호가 강력한 펀치로 경기를 시작했다. 이어 경기 양상은 불꽃이 튀었다. 시실리아도 맞불 작전으로 나섰지만, 최두호의 힘이 컸다. 한 번 탐색을 펼친 최두호가 순식간에 상대를 파고들어 오른손, 왼손 강력한 카운터 펀치에 이은 파운딩 공격으로 상대를 무참히 무너뜨렸다.

결국 심판이 경기를 끝내고 TKO 승을 거뒀다.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대회 계체량 결과

▲메인카드
[웰터급] 벤슨 헨더슨(170파운드)vs호르헤 마스비달(170파운드)
[웰터급] 김동현(171파운드)vs도미닉 워터스(171파운드)
[웰터급] 추성훈(170파운드)vs알베르토 미나(171파운드)
[페더급] 최두호(146파운드)vs샘 시실리아(146파운드)

▲언더 카드
[미들급] 양동이(186파운드)vs제이크 콜리어(185파운드)
[페더급] 남의철(146파운드)vs마이크 데 라 토레(146파운드)
[라이트급] 방태현(156파운드)vs레오 쿤츠(156파운드)
[여성 스트로급] 함서희(115.5파운드)vs코트니 케이시(116파운드)
[플라이급] 야오 지쿠이 (126파운드)vs프레디 세라노(125파운드)
[밴텀급] 닝 광유(134파운드)vs마르코 벨트란(136파운드)
[웰터급] 도미닉 스틸(171파운드)vs김동현B(170파운드)

bolante0207@stnsports.co.kr

사진=UFC 공식 홈페이지 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