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엽 데뷔전’ 삼성, LG 꺾고 2연패 탈출
‘이동엽 데뷔전’ 삼성, LG 꺾고 2연패 탈출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5.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KBL

[STN스포츠=이원희 기자] 서울 삼성이 창원 LG를 누르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삼성은 28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프로농구 LG와의 경기에서 78-73으로 승리했다.

삼성은 문태영이 27득점 10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맹활약했고, 김준일과 리카르도 라틀리프도 각각 15득점, 12득점을 올렸다. 이동엽도 14분여를 소화하면서 프로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이동엽은 2득점을 가져갔다. LG는 길렌워터가 31득점으로 분전했지만 경기에는 패배했다.

1쿼터는 21-14로 앞선 삼성이 앞섰지만, 2쿼터 분위기는 달랐다. 2쿼터 LG가 강한 압박 속에 상대 공격을 무력화시켰고, 속공을 통해 점수 차이를 좁혔다. 6분 2초를 남기고는 한상혁의 빠른 돌파와 이지운의 센스가 더해져 득점 인정 반칙을 획득. LG는 역전에 성공했다.

삼성도 다시 팀을 정비했다. 라틀리프가 상대 수비와 끊임없이 골밑 싸움을 벌였고 문태영도 공격의 마침표를 찍었다. 2쿼터 문태영은 10득점을 기록. 이후 양 팀은 접전을 펼치면서, 한 점차로 시소게임을 반복했다. 집중력은 삼성이 더 좋았다. 전반 종료 39-34로 삼성의 리드.

3쿼터 포문은 LG 김영환이 3점포로 열었다. 더해 추가 자유투까지 획득한 김영환은 4점 플레이를 성공시켰다. 길레워터의 득점포도 플러스 요인이었다. 길렌워터는 내/외곽을 넘나들면서 기지를 발휘. 상대의 맥을 끊는 영리한 반칙을 얻어냈다.

하지만 LG의 기세는 오래가지 못했다. 삼성은 라틀리트와 하워드가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연속 득점을 올렸다. 5분 4초를 남기고는 패스 플레이를 통해 상대 수비진을 벗겨낸 뒤, 공을 안전하게 림에 올려놓았다. 3쿼터 삼성은 63-55로 앞섰다.

4쿼터 LG가 추격을 개시했다. 한상혁의 돌파를 앞세워 길렌워터rk 득점을 올리는 패턴이었다. 4쿼터 길렌워터는 14득점을 기록했다. 1분여가 남은 상황. 양 팀의 점수 차이도 4점차에 불과했다.

그럼에도 삼성은 침착했다. 특히 클러치 상황에서의 작전이 빛났다. 삼성은 외곽자원들이 간결하게 공을 소유하면서 3점 라인 부근에서 오픈 기회를 획득. 임동섭이 여지없이 3점슛을 꽂아 넣었다. LG에 패배를, 삼성에는 승리를 알리는 결정적인 득점포였다.

mello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