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주장’ 연제민, “공격 축구 스타일 적응”
신태용호 ‘주장’ 연제민, “공격 축구 스타일 적응”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5.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일 오후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호주 U-22 대표팀과 평가전을 앞두고 기자회견하는 수비수 연제민. 사진=대한축구협회

[STN스포츠 화성=이상완 기자] “감독님이 지시한 것을 따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오는 9일(화성종합경기타운)과 12일(이천종합운동장) 두 차례에 걸쳐 호주 U-22 대표팀과 평가전을 갖는다.

신태용호는 내년 1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을 준비 중이다.

호주와의 평가전에 앞서 지난달 류승우(레버쿠젠), 황희찬(FC리퍼링) 등 해외파 7명을 불러들였다. U-22 대표팀은 신 감독이 부임 이후 7경기 연속 무패(5승2무)를 달리고 있다. 지난 6월 프랑스와 튀니지 원정 평가전에서는 1승1무를 기록해 기대감을 갖게 했다.

호주와 1차전을 하루 앞둔 8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신태용호는 공격 축구 일변도를 선언했다. 선수들도 공격 축구 스타일에 서서히 적응해 나가는 분위기다.

신태용호의 '주장' 수비수 연제민(22‧수원 삼성)은 “선수들이 준비를 잘하고 있다. 감독님이 지시한 것을 따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국 U-22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중국 우한에서 열린 친선대회에서 호주에게 1대0으로 무릎을 꿇은 적 있다. 지난 1월 호주에서 열린 2015 AFC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슈틸리케호는 호주에게 우승컵을 내줬다.

U-22 동생들도 당시의 아쉬움을 지켜봤다. 연제민은 “A대표팀 형들이 지는 모습을 보면서 이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당연히 지고 싶은 생각은 하지 않는다. 꼭 이기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형들의 진 빚을 설욕하겠다는 다짐을 보였다.

연제민은 지난 2013년부터 U-22 대표팀의 터주대감이다. 이광종 전 감독 시절부터 함께 성장했다. 특히 신태용 감독 부임 이후 U-22 대표팀의 축구 스타일은 공격적으로 변했다. 공격수 출신 신 감독의 스타일이 그대로 묻어났다.

짧은 기간의 손발을 맞췄지만 연제민은 자신 있어 했다. 그는 “감독님이 원하는 스타일을 따르려고 노력하고 있다. 처음 합류한 선수들도 (공격축구) 잘 알고 있다. 잘 준비하고 있다”고 다부지게 전했다.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