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La'eeb) 도하] '손흥민 투혼! 김민재 철벽!' 벤투호, 우루과이와 무승부!
[라이브(La'eeb) 도하] '손흥민 투혼! 김민재 철벽!' 벤투호, 우루과이와 무승부!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2.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한국 정우영이 수아레즈를 수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한국 정우영이 수아레즈를 수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알라얀(카타르)=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한국이 경계 1순위로 꼽던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점 1점을 확보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알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0대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월드컵 무대에서 남미 국가 상대로 첫 승 기회는 다음 기회로 미뤄졌고, 승점 1점을 확보한 한국은 2차전 가나전에서 반드시 승점 3점을 올려야 한다.

이날 벤투 감독은 4-2-3-1의 공격적인 전술을 사용했다. 안와골절 수술로 마스크를 착용한 손흥민이 선발 출전했다.

최전방에는 황의조가 나섰다. 황희찬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벤치에서 시작한 가운데 나상호가 선발로 투입했다. 좌우 날개 손흥민, 나상호와 이재성이 2선 중앙에 위치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정우영와 황인범이 '더블 볼란치' 형태로 섰다. 

수비는 김민재와 김영권이 중앙에 서고 좌우 풀백은 김진수와 김문환이 맡았다. 골키퍼는 김승규가 지켰다.

우루과이도 4-1-2-3의 형태로 공격적 전술을 사용했다. 핵심 수비수인 아라우호는 빠졌지만, '베테랑'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와 수비수 디에고 고딘이 출격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 공격수 다윈 누네즈도 왼쪽 공격수로 수아레스를 보좌했다.

한국은 전반 10분까지는 압박을 통해 상대의 허리를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손흥민과 나상호가 좌우 측면에서 수비라인의 뒷공간을 재빠르게 치고 달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적극적인 공격으로 코너킥을 두번이나 얻어낼 정도로 점유율을 높게 가져갔다. 주춤했던 우루과이가 본 모습을 드러냈다. 미드필더에서 최전방으로 정확한 롱볼로 수비를 흔들었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김민재가 수아레즈와 경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김민재가 수아레즈와 경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한국 정우영이 수아레즈를 수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한국 정우영이 수아레즈를 수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수비진은 상대의 정확한 롱볼 전략에 수 차례 흔들렸다. 전반 26분에는 중앙에서 볼을 빼앗겨 우루과이의 빠른 역습에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한국도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고딘의 헤딩에 골대를 맞는 행운에 의해 가까스로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전반전을 0대0으로 마친 한국은 교체없이 후반전에 돌입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수아레스에 돌파를 허용했지만 오프사이드로 간신히 넘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은 2선 중앙, 황의조 밑으로 자리를 옮기는 공격력을 강화했다. 후반 6분에 상대 골문 앞에서 김진수가 수비수에 살짝 밀려 넘어지는 듯 했으나 반칙으로 선언되지 않았다. 후반 10분경에는 손흥민이 상대 발에 치여 축구화가 벗겨지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발생했다.

맹공을 펼치고도 수확을 얻지 못한 우루과이는 '에이스' 수아레즈를 빼고 에딘손 카바니를 투입해 공격라인에 변화를 줬다. 한국은 후반 18분경 좌측에서 돌파를 시도하는 상대 공격에 김민재가 놓쳐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가까스로 벗어났다.

벤투 감독도 공격라인에 변화를 줬다. 황의조와 이재성, 나상호를 빼고 조규성, 손준호, 이강인을 한번에 투입했다. 특히 이강인은 미드필더에서 개인 기량으로 상대의 허를 찌르는 키 패스를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경기 종료 막판에 집중력을 잃은면서 중거리 슈팅을 허용했지만 김승규의 선방이 빛났다. 손흥민도 왼발 중거리 슛으로 공격력을 끝까지 가져갔지만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한국은 오는 28일(목) 오후 10시 같은 장소에서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알라얀(카타르)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