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포트라이트] '1호 AS'로 예열한 쏘니...아쉬운 마무리+도우미 역할 합격점
[S포트라이트] '1호 AS'로 예열한 쏘니...아쉬운 마무리+도우미 역할 합격점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핫스퍼 손흥민. 사진|뉴시스/AP
토트넘 핫스퍼 손흥민.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손흥민(30‧토트넘 핫스퍼)이 도움으로 시즌 시작을 알렸다.

토트넘은 6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사우스햄튼 FC와의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4-1로 승리했다.

경기 초반 손흥민은 잠잠했다. 토트넘이 이른 시간에 소튼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면서 경기 분위기가 소튼으로 넘어갔다. 하지만 전반 20분 라이언 세세뇽의 동점골 이후부터 살아나기 시작했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받아 왼발 슛으로 득점을 노렸다. 이어진 공격 장면에서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칼날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에릭 다이어가 헤더로 연결하며 역전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1호 어시스트가 적립되는 순간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막판 드리블 후 슈팅으로 득점에 대한 의지를 나타내기도 했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감각적인 패스로 세세뇽의 득점을 이끌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손흥민은 후반전에 연계에 집중했다. 후반 15분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하는 에메르송에게 침투 패스를 했고 에메르송의 크로스가 살리수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의 패스가 기점이 된 장면이었다.

후반 37분, 손흥민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역습으로 케인이 손흥민에게 연결했고 손흥민은 감아차기를 시도했으나 슈팅이 약하게 연결됐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토트넘의 4-1 승리로 마무리됐다.

분명 마무리의 날카로움은 이전과 달랐다. 더욱이 득점을 터트릴 수 있는 장면이 손흥민이 평소 자신감을 나타냈던 장면임을 떠올리면 결정력에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이제 시즌 첫 경기로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는 점에서는 여전한 영향력을 자랑했다.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기회를 만든 만큼 득점 감각도 빠르게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날카로운 킥으로 도움을 기록, 예열을 마친 것이 반갑다. 또한 슈팅 외에도 정확한 패스 연결을 몇 차례 선보이며 동료를 활용하는 플레이도 펼쳤다. 손흥민은 2년 연속 개막전 공격포인트를 기록하고 팀도 승리하며 첫 단추를 잘 뀄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