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메달+한국신기록 5개’ 황선우 ”파리 올림픽까지 더 달릴게요!“
‘은메달+한국신기록 5개’ 황선우 ”파리 올림픽까지 더 달릴게요!“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우가 2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따고 시상대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황선우는 1분44초47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뉴시스/AP
황선우가 2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따고 시상대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황선우는 1분44초47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과 한국신기록 5개라는 성적을 거둔 황선우(강원도청)가 더 높은 곳을 향해 달리겠다고 다짐했다.

황선우는 25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혼계영 400m를 끝으로 대회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배영 이주호(국군체육부대), 평영 조성재(고양시청), 접영 문승우(전주시청)에 이어 마지막 자유형 영자로 물살을 가른 황선우는 동료들과 3분36초28 기록을 작성했다. 전체 13위로 상위 8개팀에 주어지는 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대회를 마친 황선우에게는 평생 잊을 수 없는 대회였다. 지난 21일 열린 자유형 200m 결승전에서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경영 선수가 세계선수권 메달을 딴 건 2011년 상하이 대회 박태환의 자유형 400m 금메달 이후 11년 만이었다. 자유형 200m로 범위를 좁히면 2007년 멜버른 대회 박태환의 동메달 이후 무려 15년 만의 경사였다.

황선우는 이밖에 남자 자유형 100m와 단체전인 남자 계영 400m, 남자 계영 800m, 남자 혼계역 400m, 남자 혼선 계영 400m 등 총 6개 종목에서 10번이나 레이스를 했다.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새로 수립한 5개의 한국기록에 모두 관여하는 활약을 펼쳤다.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대회 동안 총 10경기를 치르면서 체력적으로 많이 부담됐지만, 한국 신기록을 5차례 경신하고 개인 종목에서 은메달이라는 큰 성과를 얻어서 정말 뜻깊고 많이 얻어가는 대회인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계영 800m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결선에 올라가고 한국 신기록을 두 번 경신하는 결과를 얻은 만큼 내년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그리고 ‘2024 파리 올림픽’까지 더 열심히 달려보겠다”라고 다짐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