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 수영복이 얼마나 과감하면…"민망할까봐"
아이비, 수영복이 얼마나 과감하면…"민망할까봐"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2.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 사진|아이비 SNS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 사진|아이비 SNS

 

[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배우 겸 뮤지컬가수 아이비가 과감한 여름 노출의상을 소화했다. 

아이비는 14일 인스타그램에 "특히나 용기내서 입어본 수영복까지"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아이비는 배꼽이 훤히 드러난 탱크톱부터 수영복까지 다양한 의상들을 선보였다. 군살없는 몸매와 가는 팔다리가 눈길을 모았다.

해당게시물에 지인들은 "대단하다" "잉? 배가 왜 없어" "2005년 그때 그시절 아이비님이랑 비슷. 방부제 누나"라고 반응했다. 이에 아이비는 "용기냈어" "3㎏ 뺐다" "실제로 방부제음식을 사랑했지ㅎ 노안이여 영원하라"라며 재치있는 답글을 달았다.

한편 아이비는 2005년 타이틀곡 '바본가봐'로 데뷔한 뒤 히트곡 '유혹의 소나타'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뮤지컬가수로 활동영역을 넓혀 현재 뮤지컬 '아이다'에 암네리스 역으로 공연 중이다.

글=뉴시스 제공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