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피칭 예정’ 류현진, 복귀 2주 더 걸릴 전망
‘라이브피칭 예정’ 류현진, 복귀 2주 더 걸릴 전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뉴시스/AP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부상 중인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2주 정도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26일(한국시간) CBS스포츠는 류현진의 복귀 시점을 약 2주 뒤로 예상했다.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은 “류현진이 이번 주 라이브 피칭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자를 세우고 실전처럼 공을 던지는 라이브 피칭이 끝나면, 구단은 류현진의 몸 상태를 정확히 파악해 향후 훈련 계획을 다시 세울 예정이다.

이번 시즌 두 차례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⅓이닝을 던지며 11피안타 2피홈런 11실점으로 부진했다. 평균자책점 13.50에 이른다.

지난 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전 이후 왼쪽 팔뚝 통증을 호소한 류현진은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다행히 MRI 검사 결과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지난 23일 캐치볼을 시작해 24일에는 강도를 높여 최대 37m까지 던지는 롱토스 훈련을 했다. 재활 프로그램의 단계를 점차 높여가는 중이다.

매체의 예상대로 류현진이 2주 뒤 마운드에 선다면 류현진은 이번 부상으로 약 3주 가까이 재활로 쉬게 된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