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효섭♥김세정 반대 극복할까? 애틋한 통화 모습 포착
안효섭♥김세정 반대 극복할까? 애틋한 통화 모습 포착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2.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크로스픽쳐스
사진|크로스픽쳐스

 

[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사내맞선’ 안효섭과 김세정이 사랑 위기 속 애틋한 통화를 나눈다.

매주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SBS 월화드라마 ‘사내맞선’이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두고 있다. 결말을 앞두고, 강태무(안효섭 분)와 신하리(김세정 분)의 사랑이 최대 위기를 맞으며, 시청자들의 관심 역시 폭발적이다.

지난 10회 엔딩은 신하리의 정체를 알게 된 강다구(이덕화 분)의 반대가 긴장감을 높였다. 강다구는 신하리가 ‘신금희’로 이름을 속여 강태무에게 목적을 갖고 접근했다고 생각했다. 이에 “다시는 우리 태무 만나지 말라”는 강다구의 엄중한 경고가 떨어졌다. 신하리는 해명하려 했지만, 그때 강태무의 교통사고 소식이 전해지며 충격 엔딩이 그려졌다.

‘사내맞선’ 제작진은 강태무와 신하리가 떨어진 채 애틋한 통화를 하고 있는 11회 장면을 공개했다. 병원에 입원해 있는 강태무는 손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이다. 휴대전화가 없는 것인지, 공중전화 부스까지 와서 연락을 하는 강태무. 그의 모습에서는 신하리를 걱정하고 그리워하는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신하리는 집에서 강태무의 전화를 받고 있다. 애써 웃는 신하리의 모습이 이날 하루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높인다. 강태무는 그런 신하리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무언가를 말하고 있다. 강태무가 신하리에게 하고 싶어하는 말은 무엇인지, 서로 다른 표정의 통화 모습이 본 장면을 궁금하게 한다.

애틋한 눈빛을 장착한 안효섭, 김세정의 섬세한 감성 연기에도 관심이 더해진다. 안효섭, 김세정은 떨어져 있어도 서로를 생각하는 강태무, 신하리의 감정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이다. 그동안 유쾌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두 배우는 역경 속 강태무와 신하리의 더 깊어진 사랑과 그리움을 섬세하게 그려낼 예정. 위기와 함께 더 절절해질 ‘하태커플’의 로맨스에 귀추가 주목된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