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결합' 박민영♥송강 애절 뚝뚝…"진짜 많이 좋아해”
'재결합' 박민영♥송강 애절 뚝뚝…"진짜 많이 좋아해”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2.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앤피오엔터테인먼트, SLL
사진|앤피오엔터테인먼트, SLL

 

[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기상청 사람들’에서 이별을 받아들인 박민영과 송강은 아직도 서로를 뜨겁게 사랑하고 있는 듯하다. 서로를 끌어안은 스틸컷이 공개되며, 재결합 시그널일지에 대한 기대도 심어진다.   

JTBC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하 ‘기상청 사람들’)에서 뜨겁게 사랑하고 더 뜨겁게 아파하다 헤어짐을 선택한 ‘하슈커플’ 진하경(박민영)♥이시우(송강).

하지만 그 감정은 식지 않았다. 

사랑하지만 이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서로 너무 달랐기 때문이었다.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의 만남이 비를 뿌리는 것처럼 하경과 시우의 만남도 그러했다.

결정적으로 시우의 아버지 이명한(전배수)은 맑은 하늘에 여우비처럼 찾아와 둘의 행복을 무너뜨릴 것이 분명했다. 

그렇게 헤어진 하경과 시우는 총괄과 특보, 그리고 단순 직장 동료 그 이상의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들고 있는 중이다.

하슈커플의 재결합을 응원하고 있는 모두가 바라던 대로 그 감정이 폭발하고 만다. 공개된 스틸컷 속 하경과 시우가 애절함을 한껏 머금은 포옹을 나누고 있는 것. 

감정을 주체할 수 없는 듯 하경을 한 품에 꼭 안고 있는 시우의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설렘으로 물들인다. 

다사다난했던 기상청에서의 하루를 뒤로 하고 탕비실에서 잠시 숨을 돌리고 있는 하경. 이곳에 들어온 이유도 깜빡하고 생각에 골몰해 있자, 뒤이어 따라 들어온 시우가 커피를 대신 내려준다.

자신이 데이터를 더 보고 있을 테니 먼저 퇴근하라는, 대놓고 하경을 챙기고 있는 시우를 보니 그 마음이 더 안타깝지만, 씰룩이는 광대를 멈출 수 없다. 

그러면서 시우는 아버지 얘기에 예민하게 반응해서 미안하다는 사과를 전한다. 그마저도 다 이해한다는 하경에, 시우는 주체할 수 없이 일렁이는 마음에 결국 그녀를 끌어 안는다.

“이러다가 내가 다시 붙잡으면 어쩌려고. 나 아직 당신 진짜 많이 좋아해요”라는 시우의 진심어린 고백에 하경은 어떤 답을 들려줄지, ‘기상청 사람들’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도 종잡을 수 없이 떨리는 전개를 이어갈 전망이다.

‘기상청 사람들’ 15회는 오늘(2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