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진섭 아들' 변재준 "국내 1호 男 아티스틱 스위밍 선수" 깜짝 등장
'변진섭 아들' 변재준 "국내 1호 男 아티스틱 스위밍 선수" 깜짝 등장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가수 변진섭의 아들 변재준 선수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2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임원희와 정석용이 아티스틱 스위밍을 배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티스틱 스위밍 선생님으로 나선 사람은 변재준이었다. 그는 국내 아티스틱 스위밍 남자 1호 선수이자 국제 아티스틱 스위밍 비주얼 챌린지에서 2관왕을 수상한 인재다.

임원희가 "제가 듣기로 우리나라 대표 선수"라고 말하자 변재준은 "아티스틱 스위밍이다. 원래는 싱크로나이즈 스위밍이었는데 이름이 바뀌었다"며 "제가 남자 1호 선수"라고 밝혔다.

정석용은 "게다가 변진섭 선배님 아들이라고 들었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변재준은 "제가 둘째 아들이다. 막내"라고 답했다.

그러자 임원희는 "아버지를 닮은 것 같다. 입가, 눈가가 그렇다"며 놀라워 했다. 정석용은 "카세트 테이프를 사서 무지하게 듣고 그런 사람이다"라며 변진섭의 노래를 흥얼거렸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