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폭설로 인한 개최 불가’ 토트넘-번리, 경기 연기 결정
[오피셜] ‘폭설로 인한 개최 불가’ 토트넘-번리, 경기 연기 결정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토트넘
사진|토트넘

[STN스포츠] 반진혁 기자 = 토트넘 홋스퍼와 번리의 경기가 악천후로 연기됐다.

토트넘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번리에 위치한 터프 무어에서 번리와 2021-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토트넘은 지난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 첫 승을 거뒀고 연승을 조준했다. 손흥민은 선발 출격해 리그 5호골을 겨냥했다.

하지만, 경기 전부터 폭설이 이어지는 변수가 생겼다. 급하게 제설 작업에 돌입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결국, 연기가 결정됐다.

토트넘은 공식 SNS를 통해 “번리와의 경기는 악천후로 인해 연기됐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연기된 경기 일정에 대해서는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