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리그 3위orFA컵 우승’ 이병근 감독, “복 받은 사람...둘 다 욕심”
[S트리밍] ‘리그 3위orFA컵 우승’ 이병근 감독, “복 받은 사람...둘 다 욕심”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TN스포츠, 대구] 반진혁 기자 = 이병근 감독이 두 마리 토끼 모두 챙기고 싶다는 욕심을 내비쳤다.

대구FC는 28일 오후 2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전북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대구는 FA컵이라는 가능성이 있지만,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을 위해 리그 3위 수성에 주력한다. 

이병근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을 통해 “체력적인 부분이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는 그동안 기회를 받지 못했던 자원을 출전시킬까도 고민했다. 하지만, 대부분 선수들이 괜찮다고 말해줬다. 에드가는 후반 결정력이 필요할 때 투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FA컵 결승 2차전도 남아있어 부상 염려가 있는 건 사실이다. 전북이 강팀이지만, 홈에서만큼은 쉽게 지지 않기 위해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세징야는 주중 FA컵 결승 1차전에서 부상 우려가 있었는데 “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에 사실 걱정도 했다. 체크를 했고, 선발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출전에 문제가 없다고 언급했다.

대구는 이번 시즌 리그 3위 싸움과 FA컵 우승이라는 목표를 향해 달리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감독 1년 차에 리그 3위와 FA컵 우승을 노린다는 건 복 받았다고 생각한다. 둘 다 욕심이 난다. 대구라는 팀이 한 단계 성장했다는 느낌을 받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미소를 지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