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뜯어고쳤나"...공효진, 부녀회장 일침 속 인지도 굴욕
"얼굴 뜯어고쳤나"...공효진, 부녀회장 일침 속 인지도 굴욕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 방송 캡처
사진|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 방송 캡처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배우 공효진이 죽도에서 인지도 굴욕을 겪었다.

25일 방송된 KBS2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에서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죽도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마을 부녀회장은 공효진을 보고 "어디서 왔냐"고 물었다. 이에 제작진은 공효진의 대표작 '동백꽃 필 무렵'을 언급하며 "동백이다"라고 귀띰했다.

그러자 부녀회장은 “아닌 거 같다. 하나도 안 닮았다”고 말했다. 공효진은 급기야 “용식 씨”라며 드라마 속 대사를 읊었지만 부녀회장님은 “얼굴 뜯어고쳤나. 하나도 안 닮았다”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후 공효진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부녀회장님이 ‘동백꽃 필 무렵’을 재미있게 보셨다고 했는데 내가 동백이라는 걸 안 믿으셨다. 나이를 먹었다. 지금도 못 믿으시는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부녀회장은 공효진이 돌아갈 때가 돼서야 “이렇게 보니 동백이 같다. 동백이 닮은 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공효진은 “저 동백이 맞다. 2년 새 늙어서 달라진 것 같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