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모마 적응 끝’ GS칼텍스, 페퍼저축은행 3-0 완파...2연승 질주
[S코어북] ‘모마 적응 끝’ GS칼텍스, 페퍼저축은행 3-0 완파...2연승 질주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OVO
사진|KOVO

[STN스포츠, 광주] 반진혁 기자 = GS칼텍스가 페퍼저축은행을 완파하면서 2연승을 질주했다.

GS칼텍스는 22일 오후 7시 페퍼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페퍼저축은행과의 2021-2022 도드람 V-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3-0(25-19, 25-13, 25-16)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2연승을 질주했다.

선취 득점은 페퍼저축은행이 가져가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GS칼텍스의 곧바로 반격이 나서면서 경기는 원점이 됐다. 경기는 공방전 양상으로 흘렀다. 일진일퇴의 추격전이 이어지면서 분위기는 달아올랐다.

이후 GS칼텍스는 고삐를 당겼다. 연이어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격차를 벌려 나갔다. 페퍼저축은행은 추격의 끈을 당겼다. 엘리자벳을 중심으로 압박을 가하면서 쫓아갔다. 하지만, 전세를 뒤집기에는 2%가 부족했고 19-25 스코어로 1세트를 내줬다.

GS칼텍스는 강소휘의 연이은 득점으로 2세트 초반 기선제압에 나섰다. 이 기세를 몰아 주도권을 잡았고 격차는 벌어졌다. 페퍼저축은행은 잦은 빈 공간 노출 등 실점의 빌미를 계속해서 제공했다.

사진|KOVO
사진|KOVO

페퍼저축은행은 엘리자벳의 높이를 활용한 블로킹이 맞아떨어졌고 점수를 쌓으면서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GS칼텍스는 막강했다. 특히, 모마의 활약이 돋보였다. 서브, 리시브, 블로킹, 스파이크 등에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에 힘입어 25-13 스코어로 2세트까지 따냈다.

GS칼텍스는 거침이 없었다. 공격적인 운영을 통해 일찌감치 주도권을 잡았다. 페퍼저축은행의 반격도 거셌다. 끈질기게 추격하면서 7-7 동점을 만들기도 했다.

GS칼텍스는 평점심을 찾고 차곡차곡 점수를 쌓는 등 페퍼저축은행을 따돌렸다. 이후에도 분위기를 잡으면서 고삐를 당겼다.

반전은 없었다. 경기는 모마를 앞세워 강자의 면모를 발휘한 GS칼텍스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