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한예리, ‘미나리’ 후 ‘홈타운’ 선택 ”부담 없었다“
[st&현장] 한예리, ‘미나리’ 후 ‘홈타운’ 선택 ”부담 없었다“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한예리. 사진|tvN 제공
배우 한예리. 사진|tvN 제공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배우 한예리가 ‘미나리’ 이후 ‘홈타운’을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15일 오후 tvN은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 박현석 PD가 참석했다.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 최형인(유재명)과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 조졍현(한예리)이 사상 최악의 테러범 조경호(엄태구)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한예리는 영화 ‘미나리’ 이후 차기작으로 ‘홈타운’을 택했다. 글로벌 인기에 대한 부담은 없었냐는 질문에 "'미나리' 한 작품만하고서 글로벌 인기라는 소리는 부담스럽다"고 겸손을 나타냈다.

이어 "'홈타운'은 시나리오에서 흡입력을 느끼고, 다음 내용이 궁금해졌다. 내가 재밌으면 다른 사람도 재밌는 작품"이라며 "쉽게 선택했던 것 같다. '미나리'를 통해 벌어진 일들은 꿈만 같아서 현실감이 오히려 떨어졌다. 차기작 선택에 큰 부담은 없었다"고 전했다.

한예리는 극 중 '테러범의 가족'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사는 ‘조정현’을 연기했다.

한예리는 "'홈타운'은 캐릭터가 고수하는 매력보다는 장르와 전체에 어우러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분위기를 망치지 않고, 그 안에서 튀지 않아야 했다. 극 안에서 사실처럼 존재해야 한다고 여기며 연기했다"며 "살인자의 동생이다. 상처를 지녔지만, 상처가 많은 사람들과 계속 마주한다. 그런 상황에서 이 여자가 어떤 생각과 행동을 보여줄 것인지에 대해 가장 많이 고민했다"고 주안점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험할 수 없는 감정들이었기에 시나리오 안에서 답을 찾으려 노력했다. 감독과의 소통도 중요했다. 내가 출연하지 않는 분량의 내용은 모르기에 간극을 줄이려면 소통은 필수였다. 감독에게 많이 의지했다"고 덧붙였다.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