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새 외인 투수는 ‘브라질 국대 출신’ 다카하시...“취업비자 신청한 상태”
KIA 새 외인 투수는 ‘브라질 국대 출신’ 다카하시...“취업비자 신청한 상태”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IA타이거즈
사진|KIA타이거즈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KIA타이거즈가 브라질 국가대표팀 출신의 1997년생 우완 투수를 영입했다.

KIA는 26일 “외국인 투수 보 다카하시(Bo Takahashi)와 연봉 6만 달러와 이적료 10만 달러 등 총액 16만 달러에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일본계(3세) 브라질 국적의 다카하시는 우완 정통파 투수로 183cm, 체중 102kg의 체격을 지니고 있으며, 마이너리그에서 7년간 활동했다.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브라질 대표팀 투수로도 활약했다.

올 시즌에는 신시내티 레즈 산하 루이빌 배츠(AAA) 소속으로 18경기에 출장, 3승 7패 평균자책점 4.45를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31경기에 출장 42승 41패 평균자책점 4.18을 기록했다.

보 다카하시는 시속 150km 초반까지 이르는 직구를 바탕으로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커브를 섞어 공격적으로 투구하는 것이 강점이다. 또한 운동 신경이 뛰어난데다, 20대 초반의 나이에도 프로 경험이 많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IA 관계자는 “다카하시와 계약을 마치고 취업 비자를 신청한 상태”라면서 “비자 발급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입국해 자가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