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pick] ‘다시 켜진 성화’ 도쿄 패럴림픽 개막...13일간 열전 돌입(종합)
[패럴림pick] ‘다시 켜진 성화’ 도쿄 패럴림픽 개막...13일간 열전 돌입(종합)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일본 도쿄에 다시 성화가 켜졌다.

2020 도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개회식은 24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신주쿠에 위치한 국립경기장(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치러졌다.

도쿄 패럴림픽은 올림픽과 함께 1년 연기돼 치러지며 다음 달 5일까지 펼쳐진다. 전 세계 161개국과 난민팀에서 역대 가장 많은 4천403명의 선수가 22개 종목 539개 메달 이벤트에서 경쟁한다.

대회의 출발을 알리는 개회식은 '우리에겐 날개가 있다'(We have wings)라는 주제로 열렸다.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 개·폐회식의 공통 주제인 '전진'(Moving Forward)에 더해 우리가 모두 역풍과 고난을 헤쳐나갈 '날개'를 가지고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일본 내 코로나 확산세에 따라 대회가 '무관중 원칙'으로 치러지는 만큼, 개회식도 일반 관중 없이 다소 조용히 진행됐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관계자, 외교 사절 등 일부 내외빈만 참석해 자리를 지켰다.

키워드가 '날개'인 만큼, 개회식은 '비행'과 '공항' 등을 콘셉트로 꾸며졌다.

‘비상 준비'(READY TO FLY)라는 타이틀로 오프닝 영상과 카운트 다운, 불꽃놀이로 개회식의 시작을 알렸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스타디움은 '파라 공항'으로 묘사했다. 항공기의 허브가 되는 가장 중요한 무대에서 변화가 시작되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나루히토 일왕과 앤드루 파슨스 IPC 위원장,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등 주요 귀빈이 입장하고, 이어 일본 국기를 게양된 뒤, 시각장애가 있는 싱어송라이터 사토 히라리가 국가 기미가요(君が代)를 불렀다.

일본 전통 기계 '가라쿠리' 공연, 패럴림픽의 상징물 아지토스를 표현하는 이벤트 등도 펼쳐졌다.
이어 활주로를 연상케 하는 조명과 안내방송이 나온 후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선수단 입장이 시작됐다.

개회식은 총 163개 팀이 입장했지만, 아프가니스탄을 제외한 161개 국가와 난민팀까지 162개 팀이 참가했다.

아프카니스탄 국기가 5번째로 입장하자 대회 조직위원회의 자원봉사자가 국기를 들고 행진했고, 조용하던 경기장에서는 대회 관계자와 취재진들의 응원의 박수가 이어졌다.

사진|STN스포츠
사진|STN스포츠

대한민국 선수단은 아프가니스탄 국기 입장이 추가되면서 예정된 81번째가 아닌 82번째로 모습을 드러냈다.

대한민국은 이번 대회 14개 종목에 159명(선수 86명·임원 73명)의 선수단을 파견했으나, 이날 개회식에는 주원홍 선수단장과 일부 선수 등 40명만이 참석했다.

민국 대표팀은 훈색(분홍빛 계열) 저고리와 대님바지가 눈에 띄는 생활한복 디자인의 행사 단복을 입고 밝은 얼굴로 태극기와 '코리아'(KOREA)가 적힌 부채를 흔들며 개회식장에 들어섰다. 

기수는 보치아 대표팀의 최예진과, 그의 경기파트너인 어머니 문우영씨가 맡아 선봉에서 태극기를 펄럭였다.

선수단 입장과 공연이 끝나자, 하시모토 세이코 대회 조직위원장의 개회사를 통해 '안전한 대회 운영'을 약속했다.
 
파슨스 IPC 위원장은 축사에서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에게 "여러분은 최고의 인류이며, 여러분만이 스스로 무엇이 될지 정할 수 있다"며 "변화는 스포츠에서 비롯된다. 내일부터 패럴림픽 선수들이 세상을 바꿀 것"이라고 응원을 남겼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IPC 등이 주도해 시작한 장애 차별 종식 캠페인 'WeThe15'(위 더 15)을 소개하는 영상이 상영된 뒤에는 나루히토 일왕이 대회 개최를 선언했다.
 
개회식 중간 순서에 펼쳐진 공연에서는 날개가 하나뿐인 작은 비행기가 날아오르는 과정을 표현했는데, '우리에겐 날개가 있어요'라는 마지막 공연에서는 휠체어를 탄 소녀가 연기한 이 비행기가 힘차게 이륙하는 장면이 연출돼 감동을 낳았다.

개회식의 마지막은 성화 점화였다.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과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가져온 불꽃이 합쳐진 성화는 이날 성화대에 옮겨져 도쿄 하늘을 환하게 비췄다.

일본의 패럴림피언과 의료진 등 주자들을 거쳐 2016 리우 패럴림픽 휠체어테니스 동메달리스트인 가미지 유이, 보치아 선수 우치다 슌스케, 역도 선수 모리사키 카린이 최종 점화자로 성화대에 불을 붙였다.  

오는 25일부터는 본격적으로 패럴림픽의 경기의 막이 오른다. 선수들은 비상할 준비에 나선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