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pick] 日 이시카와 막고·‘클러치박’이 끝! 위기 때 빛난 조직력
[도쿄pick] 日 이시카와 막고·‘클러치박’이 끝! 위기 때 빛난 조직력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FIVB
사진|FIVB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김연경 집중 견제에 고전한 한국. 5세트 막판 ‘원팀’의 면모를 드러내며 짜릿한 승리를 거머쥐었다. 동시에 올림픽 3회 연속 8강행에 성공했다.

한국은 31일 오후 7시 40분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A조 일본과의 경기에서 3-2(25-19, 19-25, 25-22, 15-25, 16-14) 극적인 승리를 챙겼다. 

김연경은 30점 맹활약했고, 박정아와 양효진도 15, 12점을 터뜨렸다. 

3승1패(승점 7)를 기록한 한국은 올림픽 3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했다. 

5세트 중반까지만 해도 김연경은 외로웠다. 박정아가 도왔지만, 라이트 김희진과 센터진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일본도 이를 공략했다. 4세트에는 김연경을 향한 목적타 서브와 김연경 공격을 집중적으로 대비하며 세트 스코어 2-2를 만들었다. 5세트에도 김연경의 공격을 두 차례나 가로막혔다. 그만큼 한국의 공격이 단조로웠다. 세트 후반에는 범실까지 나오면서 10-12로 끌려갔다. 

발목 부상을 안고 있는 코가 사리나의 공격, 서브 범실을 범하면서 12-13 맹추격했다. 이시카와 마유 공격을 막지 못했다. 12-14로 위기를 맞았다. 

한국은 안혜진을 기용했다. 안혜진 서브 타임에 이시카와 공격을 적극적으로 블로킹했고, 수비까지 성공시켰다. 김연경과 안혜진, 오지영 등의 수비가 좋았다. 

마무리는 전위에 위치한 ‘클러치박’ 박정아의 몫이었다. 13-14에서 박정아 공격 득점으로 14-14 듀스에 돌입했다. 2000년생 이시카와의 부담감도 커 보였다. 한국이 이시카와 공격 아웃으로 15-14 앞서갔다. 

사진|FIVB
사진|FIVB

 

일본은 마지막에도 이시카와를 택했다. 하지만 유효블로킹 후 안혜진 수비, 박정아가 네트싸움에서 재치있게 마무리를 지으며 긴 승부의 마침표를 직접 찍었다. 

5세트 위기의 순간 조직력이 빛났다. 

지난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도 5세트 김연경과 함께 클러치박이 해결사로 나서면서 승수를 쌓을 수 있었다. 

김연경을 도운 ‘클러치박’의 활약에 라바리니호가 웃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