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50대 女기자에 청담동 49억 빌라 증여?...소속사는 '확인 불가'(종합)
이수만, 50대 女기자에 청담동 49억 빌라 증여?...소속사는 '확인 불가'(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 사진|뉴시스 제공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 사진|뉴시스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외신 여성 기자에게 49억원 대의 빌라를 증여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SM 측이 말을 아꼈다.

21일 비즈한국은 이수만이 지난 3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전용면적 196.42㎡(59.42평) 규모의 아파트 한 세대를 여성 기자 A씨에게 증여했다고 보도했다. 이수만은 지난 2015년 이 아파트를 39억 7000만 원에 매입했다. 이 아파트의 같은 평형 한 세대는 올해 5월 49억 원에 거래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북미지역 한국인 외신 기자인 A씨는 '미녀기자'로 방송에 소개된 바 있으며, SM 후원 산업 포럼을 2년째 진행 중이다.

외국 언론사 국내 지국은 언론 중재법에 따른 언론사에 해당되지 않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적용 대상이 아니다.

이와 관련해 SM 측은 "회사 업무와는 관련이 없다"며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