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콘서트 측 "청주 공연, 장민호·영탁 코로나 확진과 무관" [공식입장]
'미스터트롯' 콘서트 측 "청주 공연, 장민호·영탁 코로나 확진과 무관" [공식입장]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터트롯' 톱6 전국투어 콘서트 포스터. 사진|쇼플레이 제공
'미스터트롯' 톱6 전국투어 콘서트 포스터. 사진|쇼플레이 제공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미스터트롯' 톱6 전국투어 콘서트 측이 코로나19 관련 입장을 전했다.

콘서트 제작사 쇼플레이 측은 20일 공식입장을 통해 몇 가지 사안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먼저 "오는 30일과 8월 1일 예정된 부산 콘서트 취소 또는 연기를 검토 중"이라고 밝히며 "2-3일 내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진행된 청주 콘서트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았다는 일부 보도 및 소문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청주는 거리두기 1단계 지역이었지만, 3단계에 해당하는 '동행자 외 거리두기'로 방역당국이 제시한 수칙보다 더 강도 높게 적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가수 장민호와 영탁은 청주 콘서트와는 무관하다"며 "지난 13일 확진자 박태환, 모태범과 접촉으로 15일 검사를 받았고 이후 확진됐다"고 전했다. 청주 콘서트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청주 콘서트는 지난 10일과 11일 이틀에 걸쳐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쇼플레이 측은 "팬클럽을 포함한 수도권 관객들이 단체로 관광버스를 타고 공연을 관람하러 왔다는 일부 언론들의 보도 또한 허위 사실"이라며 "공연 당일 아티스트를 응원하기 위한 랩핑버스 4대가 전부였으며 예매자들의 주소를 분석한 결과 관람객의 70%는 충북, 10%는 충남, 10%는 수도권, 10%는 부산, 대구를 비롯한 기타 지역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쇼플레이는 "방역당국이 권고한 방역수칙보다 더 강도 높은 방역수칙을 지키며 2020년부터 진행한 '미스터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청주를 비롯한 대구, 광주 서울까지 모든 지역에서 현재까지 단 한 명의 코로나19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