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성 떨어지고 웨이트 트레이닝 못하고...’ 래쉬포드의 어깨 수술이 반가운 맨유
‘유연성 떨어지고 웨이트 트레이닝 못하고...’ 래쉬포드의 어깨 수술이 반가운 맨유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AP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마커스 래쉬포드의 수술이 오히려 잘 됐다는 반응이다.

영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16일(한국시간) “맨유는 래쉬포드가 어깨 수술 이후 경기력이 향상될 것이라고 기대하는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래쉬포드는 그동안 통증으로 인해 유연성이 떨어졌고 헬스장에서 웨이트 트레이닝을 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래쉬포드는 그동안 부상을 안고 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어깨가 심했는데 진통제를 복용하면서 경기에 출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술대에 오르는 방법도 있었지만, 재활 기간을 생각하면 유로 2020에 출전할 수 없는 상황이 올 수 있기에 미룬 것이다.

드디어 유로 2020이 끝났고, 래쉬포드는 수술대에 오른다. 그동안 안고 있던 부상을 털어내는 것이다.

래쉬포드는 이번 달 수술을 받을 예정이며 오는 10월까지 전력에서 이탈해 재활과 경기력 향상에 주력할 계획이다.

맨유는 래쉬포드가 수술대에 오르면 당분간 활용할 수 없지만, 통증이 사라지면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라 기대하는 중이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