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기소’ 비아이 측 “불편한 이슈 속 신보 발표 사과”
‘마약 기소’ 비아이 측 “불편한 이슈 속 신보 발표 사과”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아이
비아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마약류 구매 혐의로 기소된 비아이 측이 자숙 중 앨범 발매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비아이의 소속사 아이오케이 컴퍼니는 지난 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기소 내용은 2019년부터 지속된 혐의인 마약류 구매에 관한 내용”이라며 “비아이는 2020년 혐의에 대해 총 아홉 차례의 조사와 약물 반응 검사를 마쳤으며 최종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비아이의 재판이 끝나기도 전인 지난 1일 앨범을 발매한 배경도 설명했다. 아이오케이 컴퍼니는 “그저 복귀나 자숙의 모습을 위한 행위가 아닌 아티스트가 기존에 가지고 있던 영향력이 조금이라도 사회에 보탬이 되는 움직임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희망했다. 그런 마음으로 ‘깊은 밤의 위로’ 기부앨범을 발매했고, 음악이 생각보다 더 사회에 큰 움직임과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몸소 느낄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티스트의 불편한 이슈 속 최근 신보를 발매하게 되어 지금의 상황을 보여드린 부분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당사는 종결 시점이 언제이든 과거를 반성하고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과 태도를 지닌 채 성숙하고 올바른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아티스트와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비아이는 지난 28일 마약류관리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며 대마초 흡입 혐의를 인정했다. 첫 공판은 오는 7월 9일이다.

사진=비아이 인스타그램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