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오승환의 KBO 최초 통산 300세이브 달성 기념 기부금 전달
삼성, 오승환의 KBO 최초 통산 300세이브 달성 기념 기부금 전달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8일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앞서 KBO 최초 통산 300세이브를 달성한 오승환의 기록 달성 기념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라이온즈는 오승환의 300세이브 기록이 임박한 지난 4월 15일부터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300세이브 염원 기부금을 모았다. 이렇게 팬들이 모아준 기부금 300여만원에 선수가 매칭으로 기부한 금액, 하이트진로에서 기부한 금액을 합한 총 900여만원의 기부금이 이날 전달됐다. 기부금은 오승환이 직접 지정한 기부처인 성모 자애 복지관과 대구 달구벌 종합사회복지관에 각각 나눠서 지급됐다.

전달식을 마치고 특별한 시구도 가졌다. 이날 시구는 대구 달구벌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재활 치료를 받고 있는 라이온즈 어린이팬 박태준 어린이가 진행했다. 또한, 매칭그랜트 스폰서인 진로하이트에서 이날 입장 관중 선착순 300명에게 진로 두꺼비 인형을 선물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