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이민규, OK 역대 최고 대우로 잔류…29일 군입대
FA 이민규, OK 역대 최고 대우로 잔류…29일 군입대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원클럽맨’ 이민규가 구단 역대 최고 대우로 자유계약선수(FA) 잔류를 했다.

안산 OK금융그룹 읏맨 프로배구단은 “2021년 FA자격을 획득한 이민규 선수와 계약했다”고 29일 밝혔다.

계약조건은 계약기간 3년 연봉 7억원이다. 이는 OK금융그룹 배구단 창단 이후 최고 대우로 알려졌다.

경기대학교를 졸업한 이민규는 지난 2013년 1라운드 2순위로 OK금융그룹에 창단멤버로 입단해 2회의 우승을 이끄는 등 8년간 주전세터로 활약한 ‘원클럽맨’이다.

이민규는 191cm의 장신을 활용한 ‘높고 빠른 세트’ 및 특유의 ‘패스 페인트’ 공격이 장점인 선수다. 지난 ‘2020-2021 V리그’ 33경기(120세트)에 출전해 세트 5위(9.5개)를 기록하며 플레이오프를 이끈바 있다. 풍부한 경험을 가진 이민규의 재계약으로 OK금융그룹의 세터진은 장기적으로 안정감을 가져갈 수 있게 됐다.

이민규는 “제 가치를 인정해 또 한번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며 “건강하게 군복무 마치고 OK금융그룹 배구단의 우승을 위해 뛰겠다”고 밝혔다.

구단 관계자는 “창단 멤버로서 2회의 우승과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끈 이민규 선수의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며 “군에 입대하는 이민규 선수가 22-23시즌 복귀하여 구단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민규는 29일 논산훈련소로 입소해 21개월간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를 시작하며 2022-23시즌 중 복귀할 예정이다. 
 

사진=OK금융그룹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