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한 아빠’ 한선수 “딸 효주 때문에 더 지기 싫었다”
‘우승한 아빠’ 한선수 “딸 효주 때문에 더 지기 싫었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인천)=이보미 기자]

대한항공 한선수가 이제는 ‘우승한 아빠’가 됐다. 

대한항공은 17일 오후 2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2020~2021 V-리그 챔피언결정 5차전에서 3-1(24-26, 28-26, 27-25, 25-17) 역전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요스바니와 정지석은 27, 20점을 올렸고, 곽승석도 10점을 선사했다. 

정규리그 1위팀 대한항공은 1, 3차전에서 모두 0-3으로 패하면서 1승2패로 벼랑 끝에 몰렸다. 4차전 극적으로 웃은 대한항공은 안방에서 맞이한 5차전에서 치열한 공방전 끝에 승리하며 팀 창단 첫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통산 두 번째 챔피언결정전 정상 등극이다. 두 번째 별을 달았다.  

한선수는 “5차전 할 때까지도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힘들지만 견뎌야 했다. 또 어린 선수들은 중압감이 더 컸을 것이다. 버텨준 (오)은렬이에게 고생했다고 말하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나도 힘들어지니깐 마음을 내려놨던 것 같다. 동료들을 돕자는 생각을 많이 했다. 어떻게든 공을 띄어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4차전이 끝난 뒤 한선수는 “양 팀 베스트로 붙었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한선수는 “다 나오니깐 힘들다”며 웃은 뒤 “원래 이렇게 힘든 뒤에 큰 기쁨이 온다. 오늘 챔프전하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경기장에서 열심히 응원을 펼친 딸 한효주 양의 공도 컸다. 한선수는 “효주 반 친구가 ‘너네 아빠 어제 우리카드한테 졌지?’라고 했다더라. 그 얘기를 듣는 순간 처음으로 복잡한 감정이 생겼다. 효주가 초등학교 2학년이다. 아빠로서 힘든 일이 처음 생겼다. 진짜 열심히 해야겠다, 지기 싫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대한항공은 2017~18시즌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룬 바 있다. 올 시즌에는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모두 정상에 올랐다. 한선수는 “그 때는 정규리그 우승이 아니라 어렵게 올라와서 마음을 비우고 챔프전을 했다. 이번에는 정규리그 우승을 하고 왔기에 중압감이 더 컸다”며 “이것을 넘어야 우승을 한다. 선수들 모두 이겨내서 우승을 한 것 같다”며 차분하게 말했다. 

한편 한선수는 올해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 그는 “내 행보는 아직까지 모르겠다. 우승을 만끽하고 회사와 얘기를 해야할 것 같다”면서 “(정)지석이가 나랑 같이 하기 싫어하는 것 같다. 볼 처리가 별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