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윤, ‘조선구마사’ 배우 중 첫 사과 “우매하고 안일했다”
장동윤, ‘조선구마사’ 배우 중 첫 사과 “우매하고 안일했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장동윤
배우 장동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역사 왜곡 논란으로 폐지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주연 배우 장도윤이 사과했다.

27일 장동윤은 소속사 SNS를 통해 “많이 고민했습니다. 조선구마사에 주연 중 한 명으로 참여한 저의 생각과 입장을 답답한 마음으로 기다리시는 많은 분께 만족스럽지는 못하더라도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답변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며 글을 씁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일단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대단히 죄송합니다. 이번 작품이 이토록 문제가 될 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그것은 제가 우매하고 안일했기 때문입니다. 창작물을 연기하는 배우의 입장에서만 작품을 바라보았습니다. 사회적으로 예리하게 바라보아야 할 부분을 간과했습니다. 큰 잘못입니다”라고 고개 숙였다.

또한 “존경하는 감독님과 훌륭하신 선배 및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저에게는 이 작품을 마다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저에게 한정된 선택지 안에서 여러 가지를 고려했을 때 최선의 선택이라고 믿었습니다. 앞서 말씀드렸지만, 이 또한 제가 어리석었기 때문입니다”라며 “개인이 도덕적인 결함이 없으면 항상 떳떳하게 살아도 된다는 믿음으로 나름 철저하게 자신을 가꾸려 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일과 관련된 부분에서 부끄럽고 창피한 일이 발생해 많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대중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일할 수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글도 여러분들이 제 의도와는 다르게 변명으로 치부하더라도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감정적인 호소나 동정을 유발하는 글이 되지 않고 싶었는데 진정성 있게 제 마음을 표현하다 보니 그런 식의 글이 된 것 같아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다만 너그러이 생각해주신다면 이번 사건을 가슴에 새기고 성숙한 배우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전했다.

지난 22일 ‘조선구마사’는 첫회부터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판타지 장르지만 역사 속 실존 인물인 태종과 충녕대군 등이 등장한다. 하지만 태종은 무고한 백성을 잔혹하게 학살하는 인물로 그려냈고 조선시대 술집에서는 중국 음식인 월병, 피단, 중국식 만두 등이 대거 등장해 역사왜곡 논란이 일었다. 최근 중국의 ‘동북공정’ 역사 왜곡과 ‘중국 PPL’ 등으로 민감해진 시청자들을 더욱 놀라게 했다.

드라마에 편성됐던 광고 브랜드들과 제작을 지원했던 업체들 모두 광고와 지원을 중단하며 ‘손절’에 들어갔고 결국 2회 만에 방송이 폐지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사진=SBS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