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함덕주·채지선↔LG 양석환·남호 트레이드, LG “투수력 강화 만족”
두산 함덕주·채지선↔LG 양석환·남호 트레이드, LG “투수력 강화 만족”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차명석 단장
LG 트윈스 차명석 단장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두산베어스가 LG 트윈스와 2대2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두산은 25일 “투수 함덕주(26), 채지선(26)을 내주고 LG 트윈스 내야수 양석환(30), 투수 남호(21)를 영입하는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양석환은 신일고-동국대를 졸업하고 2014년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 전체 28순위로 LG에 지명됐다. 185cm-90kg의 신체 조건을 지녔고 1,3루 수비를 소화할 수 있다. 양석환은 상무 입대 전인 2017~2018시즌 2년 연속 80타점 이상을 올렸다. 2017년 성적은 132경기 타율 2할6푼3리 14홈런 83타점, 2018년에는 140경기에서 타율 2할6푼3리 22홈런 82타점을 수확했다. 

유신고 출신 남호는 2019년 신인드래프트 2차 5라운드 전체 45순위로 프로에 입단했다. 지난해 1군 무대에 데뷔했고 6경기(18⅓이닝)에서 승패없이 3.93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함덕주는 원주고를 졸업하고 2013년 두산에 입단, 통산 311경기 등판하여 30승 19패 55세이브 32홀드 평균자책점 3.75를 기록했다. 특히 2018년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대한민국의 금메달 획득에 기여했다. 채지선은 광주제일고를 졸업하고 2015년 두산에 입단하여 2020년 1군 무대에 데뷔해서 37경기 1승 무패 2홀드 평균자책점 4.91로 활약 했다.

LG 차명석 단장은 “우리 팀에 필요한 즉시 전력감 투수 2명을 영입하며 투수력 강화에 만족스럽게 생각한다. 두 선수 모두 팀의 전력 상승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