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도 감동한 PO 3차전, 순간 시청률 ‘역대 최고’ 3.7%
김연경도 감동한 PO 3차전, 순간 시청률 ‘역대 최고’ 3.7%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흥국생명이 김연경의 붕대 투혼과 함께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IBK기업은행과의 플레이오프 3차전 순간 시청률은 3.7%를 찍었다. 역대 최고다. 

시청률 조사회사 AGB닐슨코리아에 따르면 SBS스포츠가 중계한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3차전 평균 시청률은 2.564%(전국/유료가구 기준), 순간 최고 시청률은 3.74%(오후 8시 18분경)로 V리그 출범 이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흥국생명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IBK기업은행을 3-0(25-12, 25-14, 25-18)으로 완파했다. 2차전에서 오른 엄지손가락을 다친 김연경은 붕대를 칭칭 감고 출격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럼에도 김연경은 23점을 선사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그만큼 모두의 시선이 집중됐다.

경기 시작부터 1%를 넘기더니 흥국생명으로 기세가 기울어진 3세트는 시작부터 경기 종료 시까지 약 30분 이상 시청률 정점을 찍었다. 또한 경기 내 3%이상의 시청률을 합산하면 약 20여분간으로 기록된다.

기존 역대 최고 시청률은 2018~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인 도로공사-흥국생명전으로 2.088%였다. 흥국생명이 다시 한번 기록을 경신했다.

이번 3차전 중계를 맡은 이정철 해설위원은 “흥국생명이 벼랑 끝 승부에서 결국 해냈다. 김연경이 오른손 부상에도 불구하고, 연타 공격에 성공하고 팀 공격에 완성도를 가져가면서 상대 코트를 교란시켰다. 또한, 브루나의 공격이 살아나 김연경의 체력 안배가 되는 등 전체적으로 흥국생명의 볼 배합이 좋았다. 올 시즌 여자배구는 정말 예측하기가 너무 힘들다. 이렇게 예상할 수 없는 경기 결과가 여자배구의 흥행 요소인 것 같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2008~09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컵과 MVP까지 거머쥔 바 있다. 경기가 끝난 뒤 김연경은 “감동적이다. 챔피언결정전에서 또 얼마나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며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