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희 감독 “박현주, 많이 울어서 괜찮다고 했다”
박미희 감독 “박현주, 많이 울어서 괜찮다고 했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인천)=이보미 기자]

“박현주가 많이 울어서 괜찮다고 얘기했다.”

흥국생명은 24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IBK기업은행과 도드람 2020~2021 V-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을 펼친다. 

흥국생명은 안방에서 열린 1차전에서 승리를 거머쥐었지만, 2차전 원정 경기에서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3차전에서 챔피언결정전 진출팀이 가려진다. 

다만 변수는 있다. 김연경이 2차전 블로킹 과정에서 오른 엄지손가락을 다친 것. 이에 박미희 감독은 “통증 안고 있다. 오늘 출전은 한다”고 전했다. 

2차전 4세트 듀스 상황에서 서브 범실을 범한 뒤 자책하는 모습을 보인 박현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 감독은 “많이 울어서 괜찮다고 얘기했다. 현주 잘못이 아니다. 워낙 심장이 강한 아이라서 어리다는 생각을 잊었던 것 같다”면서 “이보다 더 압박감 있는 경기는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어린 애한테 큰 짐을 지어서 미안한 감도 있다”고 힘줘 말했다. 

기복을 보이고 있는 브루나에 대해서는 “22점 올려줬으면 좋겠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흥국생명이 이날 패한다면 시즌이 종료된다. 박 감독은 “반대로 이기면 올라가는 것이다. 이기겠다”며 강한 승리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