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차도 결승타' 롯데, SSG 상대 7-5 재역전승…연습경기 5연승 [부산 S코어북]
'마차도 결승타' 롯데, SSG 상대 7-5 재역전승…연습경기 5연승 [부산 S코어북]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1.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자이언츠 딕슨 마차도
롯데 자이언츠 딕슨 마차도

[STN스포츠(부산)=박승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장단 12안타, 6개의 사사구를 얻어내며 연습경기 5연승을 이어갔다.

롯데는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연습경기에서 타격전 끝에 7-5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롯데는 선발 박세웅이 3이닝 동안 5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5실점, 노경은이 3이닝 4피안타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어 김대우(1이닝)-박진형(1이닝)-김원중(1이닝)이 차례로 등판했다.

SSG는 선발 후보 김정빈(3이닝 6실점)을 시작으로 김세현(1이닝)-이채호(1이닝)-김택형(1이닝)-조영우(1이닝 1실점)-김태훈(1이닝)이 마운드에 올라 감각을 조율했다.

양팀은 치열한 난타전 경기를 펼쳤다. 1회말 롯데는 안치홍의 안타와 전준우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든 득점권 찬스에서 이병규가 SSG 선발 김정빈을 상대로 우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스리런홈런을 터뜨려 3-0으로 먼저 앞섰다. 그리고 2회말 선두타자 김재유가 홈런포를 쏘아 올려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SSG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3회초 2사후 고종욱, 김강민이 연속 안타를 뽑아내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최정의 땅볼 타구에 롯데 2루수 강로한이 실책을 범했고, 한 점을 추격했다. SSG는 계속되는 찬스에서 로맥이 적시타를 쳤고, 최주환이 롯데 선발 박세웅을 상대로 역전 3점 홈런을 터뜨려 경기가 뒤집혔다.

5-6으로 뒤진 3회말. 롯데는 2사후 한동희가 우익수 방면에 2루타를 쳐 물꼬를 텄다. 그리고 김재유가 볼넷, 정보근이 몸에 맞는 볼을 얻어 만루 찬스를 만들었고, 딕슨 마차도가 2타점 적시타를 쳐 리드를 되찾았다.

롯데는 7회말 신용수의 내야 안타 등으로 1사 3루의 찬스를 잡았고, 강태율이 SSG의 조영우를 상대로 사실상 쐐기점을 뽑아냈다. 롯데는 8회 박진형, 9회 김원중을 투입해 뒷문을 걸어 잠가 승리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