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프로배구, 코로나까지 덮쳤다...박진우 코로나19 확진 판정
위기의 프로배구, 코로나까지 덮쳤다...박진우 코로나19 확진 판정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프로배구에 코로나19까지 덮쳤다. 

KB손해보험은 22일 “오늘 저녁 늦게 박진우 선수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KB손해보험은 지난 21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2020~2021 V-리그 OK금융그룹전을 펼친 바 있다. 이날 박진우도 1~5세트 모두 선발로 나서며 풀타임을 소화했다.

앞서 프로배구에서는 케이타(KB손해보험)와 브루나(흥국생명)가 작년 한국에 입국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작년 12월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펼쳐진 OK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전에서 중계를 맡은 카메라 감독이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추가 확진자는 없어 4경기가 취소됐다.

시즌 중 국내 선수의 코로나19 확진은 처음이다. V-리그 중단 가능성도 있다. 

학교 폭력으로 멍든 프로배구가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치면서 혹독한 겨울을 보내고 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