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장르물 ‘타임즈’, ‘경이로운 소문’ 흥행 바톤 잡을까
[st&현장] 장르물 ‘타임즈’, ‘경이로운 소문’ 흥행 바톤 잡을까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타임즈’ 출연진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타임즈’ 출연진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장르물 명가 OCN이 이서진, 이주영, 김영철과 함께 ‘타임즈’를 선보인다. 이번에도 명가의 명성을 이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16일 오후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타임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이서진, 이주영, 김영철, 문정희와 윤종호 감독이 참석했다.

‘타임즈’는 5년 전 과거의 기자 이진우(이서진 분)와 전화 연결된 서정인(이주영 분)이 아버지 서기태(김영철 분) 대통령의 죽음을 막으며 위험한 진실과 마주하는 타임워프 정치 미스터리다.

OCN ‘타임즈’ 포스터
OCN ‘타임즈’ 포스터

 

이날 윤종호 감독은 ‘타임즈’에 대해 “힘 있는 자들이 만들어 낸 거짓을 파헤쳐가는 기자가 가려진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라며 “타임워프와 정치 미스터리가 섞인 새로운 장르다. 새로운 장르로서 새 재미를 선사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서진은 극 중 2015년 영세 언론사 '타임즈'의 대표 기자 이진우를 연기했다. 이서진은 배역에 대해 “생각 없이 살지만, 자신이 원하는 하나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직진만 하는 기자다. 미래에서 전화를 받으면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고 예고했다.

안방 극장에 2년 만에 복귀하는 그는 ‘트랩’에 이어 다시 OCN 장르물에 출연한다. 이서진은 "OCN을 좋아해서 그런 건 아니고, 장르물을 워낙 좋아한다. 특히 장르물이 제작되고 있는 상황에서 장르물 쪽을 보고 있었다. 그 와중에 '타임즈' 대본을 너무 재미있게 봤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배우 이서진
배우 이서진

 

김영철은 이번 작품에서 진실을 짊어진 대통령 서기태를 연기했다. 이에 대해 그는 “왕은 여러 번 했는데 대통령은 처음”이라며 “제 본연의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카리스마도 있고 친근감, 신뢰감도 있는 배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와 관련해 윤종호 감독은 “서기태 역에 1순위로 김영철 선생님밖에 생각이 안났다”면서 깊은 신뢰를 보였다.

전작 ‘경이로운 소문’이 OCN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흥행에 대성공한 가운데 후속작인 ‘타임즈’도 부담이 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윤종호 감독은 “‘경이로운 소문’은 경이로운 시청률을 남겼다. 처음에는 부담스러운 면이 없지 않아 있었는데 우리도 최대한 노력해서 시청자들이 많이 봐주시면 좋은 기록을 받지 않을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김영철은 목표 시청률을 13%로 잡으며 ‘4달러’ 공약을 걸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13%를 달성하면 4달러를 1000명에게 보내겠다. ‘타임즈’ 시청자 여러분들 중에서 추첨을 통해서든 선착순이든 1000명을 선정해서 보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타임즈’는 20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OCN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