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감독직 공석’ 서울, 이원준 대행 체제로 ACL 참가
[공식발표] ‘감독직 공석’ 서울, 이원준 대행 체제로 ACL 참가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FC서울이 이원준 대행 체제로 챔피언스리그에 나선다.

서울은 13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종료 시까지 이원준 감독 대행 체제를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이원준 감독대행은 1995년부터 1998년까지 서울 선수 소속으로 K리그 통산 35경기 출전했으며, 2001년부터 5년간 독일 유학 경험을 통해 독일축구협회 공인 축구 지도자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후 2006년 코치로 돌아온 이원준 감독대행은 현재 프로팀 스카우터로 활동 중이다.

서울은 오는 17일 2020 아시아챔피언스리그가 열리는 카타르 도하로 이동할 계획이다. 이원준 감독대행과 함께 박혁순, 이정렬, 김진규 코치 등 기존 코칭 스태프가 선수단을 이끌며, 21일 베이징FC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2020 ACL E조 조별예선을 치른다.

서울의 강명원 단장은 “ACL 이전 신임감독을 선임하기 위해 준비해왔으나 현재 지연되고 있어 팬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 카타르에서 선수단이 하나로 뭉쳐 최선의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은 대회를 치르는 기간에도 다음 시즌부터 팀을 이끌 신임감독 선임 작업에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사진=FC서울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