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구스타보 PK 실축+바로우 천금골’ 전북, 울산 1-0 제압...우승 분위기 조성
[S코어북] ‘구스타보 PK 실축+바로우 천금골’ 전북, 울산 1-0 제압...우승 분위기 조성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울산)=반진혁 기자]

사실상 우승 결정전에서 전북 현대가 울산 현대를 제압했다.

전북은 25일 오후 4시 30분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치러진 울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6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다시 선두로 올라섰고,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전북은 4-1-4-1 전술을 가동했다. 구스타보가 최전방, 조규성, 쿠니모토, 이승기, 한교원이 2선에 위치했다. 손준호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최철순,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울산 역시 4-1-4-1 포메이션을 꺼냈다. 주니오가 최전방에 배치됐고 김인성, 신진호, 윤빛가람, 이청용이 뒤를 받쳤다. 원두재가 3선에 위치했고 수비는 홍철, 정승현, 김기희, 설영우가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경기 초반에는 탐색전이 이어졌다. 섣불리 움직이지 않으면서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팽팽한 접전은 계속 이어졌다. 양 팀 모두 틈을 보이지 않았고, 신중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그러던 전반 15분 전북이 기선제압에 나섰다. 이용의 회심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강타한 것이다. 울산도 프리킥 기회를 잡으면서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윤빛가람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경기는 치열한 공방전으로 이어졌다. 양 팀 모두 선제골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서로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그러던 전반 33분 전북의 천금 같은 기회를 얻었다. 주심이 김인성의 핸드볼 파울을 선언한 것이다. 하지만, 구스타보가 실축하면서 찬스를 날렸다.

경기의 분위기는 달아올랐다. 울산은 기세를 가져오기 위해, 전북은 아쉬움을 전환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양 팀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결국, 전반전은 공방전 속에 0-0으로 마무리됐다.

무득점으로 전반전을 마친 양 팀은 후반 초반부터 서로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선제 득점으로 기선제압을 하겠다는 의지를 내뿜었다. 그러던 후반 6분 한교원이 회심의 슈팅으로 전북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후 8분에는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조규성을 빼고 바로우를 투입하면서 측면에 스피드를 불어넣었다.

이후에도 전북은 공세를 이어갔다. 후반 13분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바로우의 크로스를 한교원이 날카로운 헤딩 슛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바로 직후에는 홍정호도 머리로 울산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울산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14분 역습 상황에서 김인성이 위협적인 슈팅으로 맞불을 놨다.

공방전이 이어지던 후반 19분 0의 균형은 전북이 깨트렸다. 후방에서 연결된 크로스를 바로우가 발로 살짝 건드렸고, 이것이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일격을 당한 울산은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12분 이청용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면서 측면에 변화를 줬다.

울산은 고삐를 당겼다. 후반 12분 역습 상황에서 연결된 크로스를 주니오가 결정적인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에도 공격은 계속됐다. 하지만, 빈번히 실패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결국,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바로우의 천금 골을 등에 업은 전북이 승리했고, 선두를 탈환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