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심경 "너무 부끄러워…사우스포 비율 높았다"
정찬성 심경 "너무 부끄러워…사우스포 비율 높았다"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UFC 페더급 챔피언 도전에 실패한 정찬성(33)이 경기를 마친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정찬성은 18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 출전해 페더급 랭킹 2위 브라이언 오르테가(29·미국)에 5라운드 판정패로 졌다. 정찬성은 이번 경기 패배로 사실상 타이틀 도전은 어렵게 됐다.

이날 정찬성은 오르테가의 높은 사우스포(왼손) 공격에 철저히 무너지며 준비했던 공격력을 보이지 못했다.

정찬성은 경기가 끝나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3, 4, 5라운드가 기억이 없다. 나는 기억이 나는데 싸우고 있는 모습을 보니 엄청나게 신기하다"고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경기를 지면 왜 졌는지를 찾아봐야 하는데, 상대가 사우스포 비율이 너무 높았고, 사우스포일 땐 상대를 끌어들이기로 했는데"라며 자책했다.

정찬성은 "엘보우를 맞은 그냥 내가 바보멍청이다. 오르테가가 너무 잘했고, 그냥 나는 지금 내가 너무 부끄럽다"라며 "그래도 응원 많이 해주셔서 고맙고 미안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사진=정찬성 SNS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