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 경기 소중한 키움, 이틀 연속 타선의 응집력 빛났다 [고척 S포트라이트]
매 경기 소중한 키움, 이틀 연속 타선의 응집력 빛났다 [고척 S포트라이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선수단
키움 히어로즈 선수단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이틀 연속 경기 중·후반 집중력이 돋보였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즌 13차전에서 5-3으로 승리하며 4연승을 질주했다.

현재 KBO리그는 2위부터 5위까지 살얼음판 순위권 경쟁이 나날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키움은 돔구장을 홈으로 사용하며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경기를 치른 상황이다. 잔여 경기도 많지 않아 자력으로 순위를 결정할 수 없는 입장. 매 경기가 소중하다.

키움은 경기 초반부터 선취점을 내주는 등 5회까지 1-2로 끌려갔다. 더불어 6회초 이승호가 무사 1, 2루에서 페르난데스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점수 차는 벌어졌다. 그러나 키움의 집중력이 발휘되기 시작했다.

6회말 1사후 침묵하던 김웅빈이 우익수 방면에 2루타를 뽑아내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김혜성이 볼넷을 골라내며 찬스를 이어갔다. 두산은 급한 불을 끄기 위해 박치국을 투입했고, 키움은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기록하고 있던 주효상을 대타로 내세웠다. 결과는 삼진.

하지만 키움은 후속타자 박동원이 볼넷으로 출루해 만루 찬스를 잡았고, 전병우가 박치국과 7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2타점 적시타를 뽑아내 균형을 이뤘다.

흐름을 탄 키움은 곧바로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했다. 7회말 2사 1, 2루의 기회를 잡았다. 이때 김혜성이 찬스를 이어가기 위해 1루 베이스를 향해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하는 등 내야 안타로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했다. 다시 맞이한 만루에서 이번에는 변상권이 이승진에게 중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고, 전날과 마찬가지로 7회에 역전을 일궈냈다.

간절함은 경기력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전날(16일)에 이어 강한 집중력으로 역전승을 기록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해결사' 박병호가 부상으로 빠졌음에도 중심부터 하위까지 이어지는 타선이 응집력이 빛났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