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건 아내 “남편 논란 확인 중...‘유산하라’ 악플 못 참아”
로건 아내 “남편 논란 확인 중...‘유산하라’ 악플 못 참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사나이’ 교관 로건
‘가짜사나이’ 교관 로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불법 퇴폐업소 방문 의혹에 휩싸인 '가짜사나이' 교관 로건의 아내가 입장을 밝혔다.

로건의 아내는 13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 "아직 무슨 일인지도 모르겠다"며 "일단 좋지 않은 말들이 쏟아지고 있기에 모든 댓글을 차단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구설에 올라 많은 분이 불편하실 거라 생각한다. 저 역시 그렇다"며 "다만 아직 사실과 판결이 안된 상태에서 댓글로 '유산 가자'는 등의 발언은 도저히 참을 수 없어 게시글을 모두 내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점 양해 부탁드리며 남편에 대한 구설수가 판결이 날 때까지 조금 너그럽게 기다려달라"고 당부했다.

로건의 아내는 "좋지 않은 일이 생겨 여러분이 불편했을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저 역시 지금 혼란한 상황에 놓여 있기에 진위를 확인하고 인정할 부분이 있다면 인정하고, 보도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면 대응하겠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설명했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13일 "'가짜사나이'에 출연한 교관 로건과 정은주가 불법 퇴폐 업소를 자주 다녔다"며 이들의 최측근에게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었다. 또한 두 사람이 과거 ‘소라넷 초대남’으로 활동했다고 덧붙였다. 정배우는 두 사람의 추문을 취재한 영상을 오늘(13일) 오후 7시께 올리겠다고 예고한 상황이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