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UN 허위경력 의혹’ 이근 "성추행 유죄 판결 받았지만 억울“ 해명
‘성범죄·UN 허위경력 의혹’ 이근 "성추행 유죄 판결 받았지만 억울“ 해명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근 대위
이근 대위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이근이 UN 허위 경력과 성범죄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근은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시금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돼 참 송구하다"며 입을 열었다.

앞서 유튜버 김용호는 이근의 UN 근무 경력은 가짜라고 주장하며 성범죄 의혹까지 제기해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UN을 포함한 커리어와 학력에 거짓이 없다며 "제 커리어는 제가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이다.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밝혔다. 특히 이 부분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강경 대응 의사를 전했다.

성범죄 의혹에 대해선 2018년 클럽에서의 사건이라며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 당시 어떤 여성분의 엉덩이를 움켜쥐었다는 이유로 기소됐고 약식 재판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항소했으나 기각됐다"고 인정했다.

다만 "저는 명백히 어떠한 추행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이를 밝혀내기 위해 제 의지로 끝까지 항소했다"고 해명했다.

이근은 해당 처벌에 억울해하며 당시 피해자 여성의 일관된 진술이 증거로 인정된 것이지, CCTV 3대에서 나온 증거는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였다고 설명했다.

이근은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제 스스로의 양심에 비추어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작게나마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다"며 "스스로 수많은 어려움과 고통을 그 어떤 상황에서도 잘 극복해 왔음을 자부하며 살아왔는데 이건 참 결이 다른 어려움임을 새삼 느끼고 있다"며 힘든 심경을 토로했다.

끝으로 자신을 공격하는 사람들을 향해 "이미 짜여진 프레임을 바탕으로한 증거 수집과 일방적 의견을 마치 그저 사실인 것처럼 아니면 말고식으로 폭로하지는 않기를 바란다"고 일침했다.

사진=이근 SNS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