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이슈] 가영 “강제 노출 트라우마” 폭로...전 소속사와 불거진 진실 공방
[st&이슈] 가영 “강제 노출 트라우마” 폭로...전 소속사와 불거진 진실 공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가영
가수 가영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과거 스텔라 그룹 활동 당시 힘들었던 이야기를 털어놓은 가영의 말에 전 소속사 대표가 반박하며 맞섰다.

가영은 8일 방송된 MBN 새 예능 프로그램 ‘미쓰백’에서는 과거 걸그룹 스텔라로 활동하며 겪었던 상처들을 고백해 관심을 모았다. 가영은 스텔라 활동 시절 19금 콘셉트와 강제 노출 기억 탓에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고 언급했다. 가영은 ‘떨려요’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를 거론하며 “촬영 당일 갑자기 바뀐 파격적인 의상에 (회사 대표에게) 강력하게 거부 의사를 표했다. 그러나 ‘한 번만 찍어보고 바꿔줄게’라는 말에 촬영했지만 결국 그 사진이 공개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또한 스텔라 활동 7년간 고작 1000만원의 수익금을 받았다고 밝혀 다른 출연자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방송 이후 논란이 되자 스텔라 소속사였던 디엔터테인먼트파스칼 최병민 대표가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가영이 방송에서 언급한 ‘19금 노출’과 ‘수익금’에 관해 반반했다.

최 대표는 섹시 콘셉트과 관련해 “처음부터 섹시 콘셉트로 간 건 아니다. 다른 팀보다 자극적이었겠지만 당시 트렌드 중 하나였다”면서 “의상 역시 민감한 문제이기에 부모님과 동의를 구하고 의상도 맞췄다. 일부 멤버 부모님 중에서는 ‘더 섹시한 콘셉트로 가자’고 주장한 분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수익금 배분이 너무나 적었던 부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손익분기점이 넘지 않았는데도 정산 해줬고 정산 금액도 분명히 1000만원은 넘는다. 계약상으로도 원래 손익분기점이 넘어야 수익을 줘야 한다. 그럼에도 용돈 개념으로 지원을 많이 했다. 아티스트가 무임금 노동을 하면 안 되기도 했고 차량, 식대 지원 등도 해줬다. 아티스트에게 부담되지 않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특히 “가영과 전율도 1억 넘게 회사에 빚이 있는 가운데서도 우리가 떠안았다. 사실상 이들의 빚이나 다름 없다. 이에 대해서도 활동하면서 일체 이야기한 적 없다”라고 설명했다.

‘미쓰백’을 방송한 MBN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그는 “공정성을 띄어야 하는 방송에서 한 사람 의견만 들었다. 문제가 되는 전 소속사의 사실 관계 확인도 없이 방송을 만든 것이 유감스럽다. 지속적으로 사실과 다른 부분을 일방적인 한 사람의 의견만 듣고 방송을 이어간다면 법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쓰백’ 남성현 PD 역시 “가영의 이야기 중 사실이 아닌 부분은 없다. 방송은 팩트를 다뤘을 뿐”라고 입장을 전했다. 다만 “가영과 전 소속사 대표 사이의 시선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사진=MBN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