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블랙핑크 MV 간호사 복장 장면 삭제...영상 교체 예정" [공식]
YG "블랙핑크 MV 간호사 복장 장면 삭제...영상 교체 예정" [공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핑크 '러브식 걸즈' MV 화면
블랙핑크 '러브식 걸즈' MV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논란이 된 그룹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속 간호사 복장 장면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

YG 측은 7일 "당사는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중 간호사 유니폼이 나오는 장면을 모두 삭제하기로 결정하였고 가장 빠른 시간 내로 영상을 교체할 예정입니다"라며 "조금도 특정 의도가 없었기에 오랜 시간 뮤직비디오를 준비하면서 이와 같은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던 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깊이 깨닫는 계기로 삼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불편을 느끼신 간호사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그리고 국민 건강을 위해 애쓰시는 모든 의료진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최근 블랙핑크의 신곡 'Lovesick Girls'(러브식 걸즈) 뮤직비디오 속 일부 장면이 간호사를 성적대상화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2일 공개된 '러브식 걸즈' 뮤직비디오에는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간호사 복을 착용한 장면이 문제가 됐다. 제니는 타이트한 스커트에 빨간색 하이힐을 신고 등장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간호사들은 여전히 갑질과 성폭력에 노출돼 있다"라며 "대중문화가 왜곡된 간호사의 이미지를 반복할수록 이런 상황은 더 악화한다"라고 우려했다.

사진=블랙핑크 '러브식 걸즈' MV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