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폭행설’ 박상철, 사생활 논란에 방송 활동 ‘모두 정지’(종합)
‘불륜·폭행설’ 박상철, 사생활 논란에 방송 활동 ‘모두 정지’(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박상철
가수 박상철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불륜과 폭행 등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수 박상철의 방송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4일 디스패치는 박상철이 전처 A씨와 결혼 생활 중 상간녀 B씨를 만나 A씨와 이혼했고, 2016년 B씨와 혼인신고를 했지만, 또다시 이혼 소송 중이라고 보도했다. B씨와의 결혼 생활도 순탄치 않았던 탓에 혼인신고 4개월 만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으며, 이 과정에서 아동폭행과 폭행 등으로 형사고소를 반복하며 갈등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박상철은 인터뷰를 통해 “B씨의 주장은 거짓이다. 가해자가 피해자가 되고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B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상철의 사생활 논란에 그가 출연하던 프로그램들도 난감한 상황이다. KBS2 ‘트롯 전국체전’ 측은 “금일 박상철 씨의 소속사와 협의하여 프로그램을 함께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것을 알려드린다”고 결국 하차 소식을 전했다.

또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측 역시 "박상철이 오늘(4일) 녹화에 참여할 예정이었으나 오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촬영을 마친 KBS2 '편스토랑' 측은 그의 분량에 대해 편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